별이 빛나는 밤. 짝사랑을 시작하게 된 소녀는 그에게 고백을 하려 용기를 내어 본다. 하지만 둘은 이별 앞에 마주하게 되고, 소녀는 아픈 가슴을 움켜쥔 채 눈물을 참으며 그를 붙잡아 보려 한다. 결국 끝이난 둘의 사이. 소녀는 매일 같은 악몽의 늪에 빠져 살아 가고 있다. 별은 여전히 빛난다.

A starry night. The girl who begins a crush tries to tell him the truth.

But the two break up, and the girl tries to hold back her tears, clutching her sore ches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ended. The girl lives in the same swamp of nightmares every day. The stars still shine.